기 도

정 호 승 ("새벽편지"중에서)

소유가 아닌 빈마음으로 사랑하게 하소서
받아서 채워지는 가슴보다
주어서 비어지는 가슴이게 하소서
지금까지 해왔던 내 사랑에 티끌이 있었다면 용서하시고
앞으로 해 나갈 내 사랑은
맑게 흐르는 강물이게 하소서

위선보다 진실을 위해 나를 다듬어 나갈 수 있는 지혜를 주시고
바람에 떨구는 한 잎의 꽃잎일지라도
한없이 품어안을 깊고 넓은 바다의 마음으로 살게하소서

바람에 스러지는 육체로 살지라도
선앞에 강해지는 내가 되게 하소서
주님이시여!
그리 살게 하소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