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리움은 영원할 수 없습니다

지은이 : 고은별

떠나야 할 때
떠나야 할 곳으로
떠날 줄을 알아야 합니다.
비록 지금은 슬픔일지라도
그 사람을 위해서,
나 자신을 위해서,
그리고 어딘가에 잇을 나의 동반자와
그 사람의 동반자를 위하여
기꺼이 그 자리를 비워둘 줄 알아야 합니다.

사랑은 혼자 이루는 것이 아니기에
이별도 잊을 수 있는 것입니다.